제목 작성일
2020.10.22
2020.10.22
2020.10.07
2020.09.21
2020.09.21
2020.09.01
2020.06.16
2020.01.20
2020.01.16
2019.12.17
제목 작성일

about eaglevet

product

customer center

pr center

IR center

about eaglevet

product

CMO

customer center

pr center

IR center

Lead Your Value, For Better Life

eaglevet news

line

이글벳 뉴스

<포커스>창사 50주년 이글벳 / 반세기 동약산업 선도...해외 개척 '선봉장'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9-21 17:02
조회
354
반려동물 시장서도 활약…토털 동물건강회사 추구

이글벳(대표 강태성)이 다음달 5일 창사 50주년을 맞는다. 이글벳은 지난 1970년 10월 5일 현 서울 성수동 사옥 인근에서 이-글케미칼공업사라는 회사명으로 출발했다.

이글벳은 ‘선발, 선도’라는 단어와 딱 어울린다.art_16002232128078_a3d8de.jpg

특히 동물약품 업계의 가장 큰 자랑인 해외시장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글벳은 1990년대 초반 당시로서는 엄두조차 내기 어려웠던 해외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결과 현재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중동 등 20여개 국가에 50여개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특히 케냐 시장점유율 3위 등 아프리카에서는 ‘Made in Korea’ 위상을 떨치고 있다.

이글벳은 시설과 품질관리에서도 앞서고 있다.

2014년 11월 준공한 이글벳 공장(충남 예산 소재)은 첨단·최신 기술 경연장이라고 불릴 만큼, 미래 동물약품 생산 모습을 보여준다. 이 공장은 하드웨어 뿐 아니라 최고 품질관리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이글벳은 국내 처음으로 지난 2017년 7월 독일식약청으로부터 무균주사제에 대해 EU-GMP를 획득하는 쾌거를 올렸다.

이글벳은 2002년 반려동물 사료·용품 사업을 시작해 굴지의 다국적기업 사이에서 한국산 위용을 뽐내고 있다.

이글벳은 오늘도 국내 동물약품, 해외사업, 반려동물 사업 등 전부문에서 ‘Total Animal Healthcare Company’를 향해 내달리고 있다.

<인터뷰>이글벳  강태성 대표

늘 새로운 것에 도전…열정 넘치는 회사 만들 것

유럽 수출 눈앞…“세계시장에 이글벳 새겨넣겠다”

art_1600223212494_9413bf.jpg“앞으로 50년요?” 강태성 이글벳 대표는 “‘직원들이 내 자식을 취직시키고 싶은 그런 회사’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물론 쉽지 않은 일이죠. 내 자식이 평생 일할 곳인데. 그럴려면 회사가 얼마나 좋아야겠어요. 임금, 복지 뿐 아니라 비전과 열정, 보람을 담아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이글벳이 이렇게 50년 동안 유지되고 발전해 온 것도 늘 새로운 일을 찾아 도전했고 성과를 거둬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0년대 초반, 수출하려고 이리저리 낯선 외국에서 발품을 팔았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 때는 ‘한국산 동물약품, 처음 들어봤다’는 말이 대다수였습니다.”

강 대표는 “하지만 ‘한국산 동물약품’은 이제 어엿한 다국적기업 대접을 받으며 세계시장을 누비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EU-GMP 역시 향후 국내 동물약품 업체들이 가야할 길이 될만하다고 강조했다.

“EU-GMP는 품질력을 보증합니다. 2년마다 독일로부터 까다로운 QA, QC 등 실사점검을 통과해야만 EU-GMP가 유지되거든요. 이 인증을 통해 해외 중견 동물약품 회사로부터 CMO 제안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강 대표는 이미 구충제 등에 대해 유럽 수출을 추진 중이라며, 빠르면 올해 안에 국내 동물약품 업계 처음으로 유럽 수출에 성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고인물은 썪잖아요. 변해야 삽니다. 이글벳은 수출 뿐 아니라 천연제제, CMO 등으로 사업다각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 낯선 길을 가는 동안 많은 난관에 부딪히겠지만, 두렵지는 않습니다.”

‘이글(독수리)’이라는 회사이름처럼, 강하면서도 비상하고 있다는 강 대표.

그는 “앞으로 우수 제품 개발에 더욱 매진해 축산, 반려동물 등 관련 산업 성장에 기여하고 싶다. 더불어 선의의 경쟁과 협력을 통해 동종업계 모두가 상생하는 산업 모습을 그려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236608 /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영어